• 최종편집 2019-11-13(목)

“휴~ 불편할 뻔했잖아!” 서울 지하철 파업 철회…노사협상 극적 타결

시민의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노사의 공감대 하에 노조와 합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6 1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19101002780001301.jpg
서울 지하철 모습 (연합뉴스 제공)

 

시민들의 출퇴근에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던 서울 지하철 총파업이 극적 타결됐다.

 

이에 서울 지하철 운행이 정상 운행되며 시민들의 걱정은 당분간 줄어들었다.

 

앞서 노조는 협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16일부터 18일까지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 한 바 있다하지만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오늘 16일 오전 3시 실무협상을 재개하면서 오전 9시를 앞두고 극적으로 타결되어 서울 지하철 운행이 정상 운행됐다.

 

노사는 교섭에서 전년대비 인건비 1.8% 인상과 안전 인력 242명 증원, 임금피크제 운영 문제 해결을 위한 관계기관 건의 및 공사 내 여성 직원 증가에 따른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또한 기관사 안전과 관련된 인력 증원도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다만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할 때 129명을 감축하기로 한 노사정 합의 사항은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교섭 현장을 방문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의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노사의 공감대 하에 노조와 합의를 체결할 수 있었다""아직 숙제가 많지만, 노조 및 서울시와 협의해 공동으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타결 직후 교섭 현장을 방문해 노사 양측을 격려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52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휴~ 불편할 뻔했잖아!” 서울 지하철 파업 철회…노사협상 극적 타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