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6(목)

문재인 대통령, 20~22일 APEC·G20 정상회의 참석

코로나 극복하고 세계 경제 회복하는 데 앞장서 나가고 있음 재확인하는 기회 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20 10: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111817710001300.jpg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1120일 세계 최대 지역 협력체인 APEC 정상회의에, 다음 날인 1121일부터 22일 이틀간은 세계 최상위 경제협의체인 G20 정상회의에 연이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RCEP 정상회의 등 아세안 관련 5개의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한 바 있다.

 

1120일 밤 화상으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의 주제는 공동번영의 회복력 있는 미래를 향한 인적 잠재력 최적화. 전례 없는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21개 회원국들은 역내 코로나 대응에 대한 논의와 함께 향후 20년간 APEC의 장기 목표가 될 미래 비전을 채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우리의 코로나 방역 경험을 공유하고, 인도적 지원과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노력 등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의 기여를 소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세계 공급망 유지 및 디지털 경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 정부의 사회 안전망 강화 노력을 역내 포용성 강화를 위한 선도적 사례로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 정상회의는 APEC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40년까지 APEC의 활동 방향을 제시할 미래 비전에 합의함으로써 APEC이 여전히 견실하고 유효한 기구임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1121일과 22일 밤 화상으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 주제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다.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 극복 및 미래 감염병 대비 역량 제고 방안과 함께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만들기 위한 정책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필수 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등 코로나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강화를 강조하고, 우리 정부의 그린 뉴딜 및 디지털 뉴딜 정책을 소개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서도 G20이 선도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을 제안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이번 G20 정상회의는 전 세계 인구의 2/3, GDP80%를 차지하는 G20이 연대와 협력을 바탕으로 코로나를 극복하고 세계 경제를 회복하는 데 앞장서 나가고 있음을 재확인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6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재인 대통령, 20~22일 APEC·G20 정상회의 참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