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강경화 장관, "中에 역사왜곡 관련해 정부 입장 분명히 전달"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에 국제사회에서도 잘 알고 있을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6 16: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102609010001300.jpg
강경화 외교부장관(연합뉴스 제공)

 

2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중국의 역사 왜곡 사실에 대해 정부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된 6·26전쟁을 미국 제국주의 침략으로 규정한 것은 역사적 사실과 배치된다는입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정부가 중국의 역사 왜곡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지적에 "중국에 대해서는 우리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장관은 "한국전쟁은 분명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고 이는 과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도 명시됐다""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에 국제사회에서도 이 문제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강 장관은 시 주석의 발언이 역사 왜곡이냐는 박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우리 입장에서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발언의 배경에 대해 "미중 전략경쟁이라는 글로벌 콘텍스트(context·맥락)가 많이 작용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타국 정상의 발언 의도를 구체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외교부가 중국에 정부 입장을 분명히 전달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는 "제가 장관으로서 국정감사 자리에서 우리 기본 입장을 말하는 것도 상당히 비중 있는 정부 입장을 발신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시 주석방한에 대해 "코로나19가 안정되는대로 빠른 시일에 추진한다는 공감대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면서도 "올해 안에 꼭 가능하다고 판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59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경화 장관, "中에 역사왜곡 관련해 정부 입장 분명히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