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금)

베를린 소녀상 철거 보류, 마테구청 "법원 판정 결과 기다리겠다"

현지 시민단체 "전쟁 피해 여성 문제에 대한 교육 확대 등도 논의할 대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4 11: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101324010001300.jpg
13일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시민들이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한 당국의 철거명령에 항의하기 위해 미테구청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독일 베를린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의 철거를 두고 베를린 미테구청이 일단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베를린 마테구청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마테구의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면서 내일이었던 철거 시한이 더이상 적용되지 않는다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마테구청은 소녀상과 관련해 추가 조치를 내리지 않고 추후 이루어질 법원의 판정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슈테판 폰 다쎌 구청장은 베를린 당국이 소녀상 철거 명령을 내린 이유에 대해 베를린에 거주하는 많은 일본 시민으로부터 소녀상에 반대하는 서한을 받았다면서 일본 정의 압력으로 소녀상 철거 명령을 내린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소녀상은 현지 시민단체 및 시민들의 강력한 반발로 철거 위기는 넘기게 됐다.

 

현지 시민단체 관계자는 비문을 추가로 설치하는 방안 등 여러 가지가 논의될 수 있다. 전쟁 피해 여성 문제에 대한 교육 확대 등도 논의할 대상이라고 전했다.

 

소녀상이 설치되고 일본 정부는 즉각 반발하며 전방위 압박에 나서며 독일 정부에 소녀상 철거를 촉구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지난달 29일 정례회견에서 지극히 유감이다. 다양한 관계자와 접촉하고 여러 형태로 일본의 기존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겠다면서 소녀상 철거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역시 지난 1일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과의 회담에서 소녀상 설치는 일본 정부 입장과 어긋나는 것이라며 철거를 요구했다.

 

이 같은 일본 정부의 행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9소녀상 설치는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이라며 소녀상 설치 문제에 대해 외교적으로 관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비판했다.

 

소녀상은 엄연한 역사정 사실과 관련한 추모 교육을 위해 민간이 자발적으로 설치한 형물이다. 이를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일본 스스로 밝힌 바 있는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지적했다.

 

일본은 소녀상 설치와 관련해 전에도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행동으로 대처해 국제적으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같은 전범국가로 분류되고 있는 독일과 반대되는 행동으로 빈축을 사고 있는 일본이 베를린 소녀상 철거를 지속적으로 반대한다면 우리 정부는 강력히 우리의 입장을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태그

전체댓글 0

  • 276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베를린 소녀상 철거 보류, 마테구청 "법원 판정 결과 기다리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