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산업통상자원부, ‘포항지진피해구제법’ 개정안 입법예고

포항지진 피해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7 17: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82506270005300.jpg
경북 포항시청에서 공원식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이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와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산업통상자원부가‘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9월 8일부터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입법예고 기간: 2020년 9월 8일~10월 19일).


이번 개정안은 8월 말 피해구제 지원금 기준을 발표할 때, 관계 지자체와 협의한 사항으로 포항지진 피해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피해구제지원금 지방비 지급 근거

·피해자에게 피해액의 100%를 지원하되, 국비 80%, 지방비 20%로 분담하기로 함에 따라 지자체에서도 피해구제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는 근거 마련하기 위해 지원금 지급 주체를 ‘국가’에서 ‘국가 및 관계 지자체’로 변경(제14조 개정).

◇재심의 규정

·피해구제심의위원회의 피해자 인정 및 지원금에 대한 결정에 대해 피해자가 재심의 신청할 수 있도록 규정 신설(제16조의2 신설)
·재심의 결정 기간: 2개월 + 1개월(필요 시 연장 가능)

◇손해배상 소멸시효 특례

·포항지진 발생 이후 상당한 기간이 이미 경과해 피해자가 피해구제심의위원회의 결정 이후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고자 할 경우 소멸시효 완성까지의 기간이 짧아 피해자의 권리 행사가 제약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소멸시효를 손해·가해자를 안 날부터 3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고, 피해자 인정 및 지원금 지급 또는 재심의 신청 시 소멸시효가 정지(신청일~결정통지일)되는 내용의 특례 조항을 신설(제34조의2 신설).

산업부는 입법예고 기간 동안 피해자,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신속하게 특별법이 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07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업통상자원부, ‘포항지진피해구제법’ 개정안 입법예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