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드마크에서 의류 브랜드의 미래를 보다

의류 브랜드 ‘드마크’ 강동엄 대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3 10: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의류 브랜드 드마크강동엄 대표는 수많은 굴곡을 거쳐왔다. 국내외 의류 시장에서 인정을 받은 드마크는 그 뒤를 따르려는 이들의 방해를 피할 수 없었다. 그럼에도 강 대표는 드마크를 지켜냈다. 수많은 장애물을 뛰어넘어 미래를 바라보는 드마크의 강 대표는 언제나 과감한 시도로 매 시즌 의류 업계에 놀라움을 선사한다. ‘드마크의 역사와 그의 운영철학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어보자.

 

드마크(1).png
드마크


드마크에 대해 소개해달라.

드마크는 20112월에 런칭한 유니섹스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이다. 초창기에는 남성복으로 시작했다. 그 때 여성복의 디테일을 많이 차용했었다. 그래서인지 여성고객들이 많았고 매니아층이 형성되었다. 최근에는 스트릿웨어를 표방하며 레트로 디테일을 많이 사용한다.

 

그래픽을 많이 사용하면서 패턴이나 실루엣에 신경을 많이 썼다. 특히나 착용했을 때에 핏감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디자인한다. 매 시즌 컨셉이 달라지는데 이번 시즌은 레트로 스트릿이었다. 스트릿 컬쳐를 표방했던 지난 시즌에 이어 레트로를 더했다. 요즘 유행하는 탑골에서 영감을 얻었다. 90년대 셀럽들의 착장을 보면 지금 봐도 세련된 모습이다.

 

지난 시즌 2019 F/W 서울패션위크때 ddp에서 진행한 하이서울패션쇼에서도 레트로 스트릿을 테마로 서태지와 아이들에서 영감을 받아 패션쇼를 진행하였으며 국내외 바이어들의 많은 찬사와 주목을 받았다.

 

코로나로 인해 올해는 서울패션위크가 열리지 않았지만 2020 F/W 차이나패션위크의 초대를 받아 지난 5월에는 베이징에서 온라인 패션쇼를 진행하였고 ‘90’s icon’이라는 테마로 디자인을 선보여 중국의 많은 패션업체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드마크(2).png
드마크

그 동안 많은 굴곡이 있었다고 들었다.

처음 한국에서 브랜드를 런칭하고 2년 사이에 드마크의 인지도가 높아졌다.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다보니 시장에서 드마크의 카피 제품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 때 당시에는 무분별한 디자인 카피가 통용되었다. 그 때 국내 유통을 정리하고 2013년에 해외 유통을 시작했다. 호주와 홍콩 등지로 디자이너 셀렉샵에 드마크의 제품을 보냈다. 2015년에는 중국에 쇼룸을 오픈해서 3년정도 드마크의 명맥을 이어갔다. 그 때 당시 중국에서 반응이 뜨거웠다. 특히 한국 디자이너에 대한 수요가 많은 시기였다. 하지만 중국에서 드마크의 카피제품이 시장에 나왔다. 그래서 다시 한국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드마크는 하나부터 열까지 자체 개발을 하는데 시장에서 베껴가면서 오히려 우리가 카피를 한 것처럼 오해를 받기도 했다. 최근에는 디자인 저작권에 대한 인식과 대중들의 수준이 높아지면서 드마크를 사랑하는 고객들은 드마크의 아이덴디티를 믿고 찾아주신다.

 

중국쇼룸 정리 후 잠깐의 슬럼프가 있었지만 다시 재정비하여 국내 오프라인 및 온라인 유통을 진행하고 매시즌 패션쇼 등을 통해 드마크의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는데 중국 바이어가 많이 찾아주시고 있어서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특히 요즘처럼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및 미디어매체의 영향력이 커진 상황이라서 더욱 많은 중국 업체와 예전 거래업체였던 해외바이어들까지도 다시 연락을 주고 있다.


드마크(3).png
드마크

 

드마크 만의 특장점은 무엇인가.

샘플 및 패턴작업 등 일반적으로 외주업체에서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드마크는 디자인제품들을 직접 작업하고 진행하고 있다. 디자인의 패턴 및 디자인의 실루엣을 담당하는 테크니컬디자이너인 최실장과 메인디자이너인 강대표는 브랜드초기부터 지금까지 거의 10년간 함께 일을 해왔기에 호흡이 잘 맞으며 디자이너의 의도가 담긴 디자인을 명확히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더불어 다른 곳에서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소재와 디자인이 눈에 띈다. 과감한 시도를 많이 하는 편이다. 처음에는 아방가르드 펑크 디자인 컨셉으로 시즌을 진행했다. 남성복인데도 스커트를 만들거나 성별에 구분없이 실크나 레오파드무늬를 사용했다. 이런 과정을 겪고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하면서 지금은 고객님들의 취향과 브랜드의 색의 밸런스를 맞춘 제품을 디자인하고 있다.

 

앞으로 드마크의 콜렉션 디자인을 보여줄 수 있는 패션쇼 및 콜라보를 매시즌 진행하려고 한다. 퍼포먼스적인 요소로서의 의류를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기 때문이다. 다양한 콜라보 및 패션쇼 진행하면서 더욱 다양한 모습의 드마크를 만들어나갈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28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드마크에서 의류 브랜드의 미래를 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