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6(목)

탈모와 두피 피부염, 초기 진단이 중요하다!

'WT메소드 판교점' 김보경 원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4 15: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탈모인 1000만의 시대다. 중년층의 탈모를 넘어 10, 여성 탈모 환자도 급증하고 있다. 탈모 치료제 시장도 4조 원에 육박할 정도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탈모 문제를 전문가에게 관리받기보다는 SNS 광고를 보고 탈모샴푸를 구매하여 개인적으로 관리하려는 경향이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자가 판단으로 잘못된 선택을 하거나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다고 말한다. 자신의 두피와 모발 상태를 제대로 알고 움직여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판교두피피부염 WT메소드 판교점은 탈모와 두피의 정확한 진단과 유형별 관리를 통해 좋은 임상 결과를 선보이고 있다. 이에 판교지루성두피나 분당지루성두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판교탈모 WT메소드 판교점은 특히 20~30대 판교 직장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두피 진단과 관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판교두피피부염 WT메소드 판교점 김보경 원장을 만나 들어 보았다.


사진1 판교지루성두피 WT메소드 판교점.jpg
판교지루성두피 WT메소드 판교점

 

어떻게 이 일을 시작하게 되었나.

미용 전공을 하고 있어 20살 때부터 미용실에서 일을 했다. 당시에도 탈모에 관해 관심이 매우 많았다. 고객들도 탈모라고 하면 금전적인 부분을 써서라도 관리하려는 니즈가 많다는 것을 확인했다그러나 미용실에서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탈모관리가 이루어지기 힘들다. 그래서 탈모·두피 관련 전문 분야로 이직해서 오게 되었다.


WT메소드는 탈모 업계에서는 가장 오래된 브랜드다. 1998년 국내 최초로 두피, 탈모 관리를 시작해 20년이 넘게 지속되었다. 우리 매장을 찾는 분들은 탈모 문제나 두피 피부염, 염증, 각질 등의 문제로 매장을 찾아오시는 분들이 많다.

 

사진2 분당지루성두피 WT메소드 판교점 내부모습.jpg
분당지루성두피 WT메소드 판교점 내부모습

 

 

어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나.

두피 스켈링은 산소, 밸러스, 디톡스 3가지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샴푸를 해도 답답하고 두피가 자주 가렵고 냄새가 나는 경우 이런 스켈링을 통해 두피를 깨끗하게 청소할 수 있다. 두피 상태에 따라 두피/민감성, 염증/지루성 등으로 나누어 심층적인 두피 관리를 진행할 수 있다.


그리고 탈모관리의 경우는 프라임, 스페셜, 프리미엄으로 나누어 자신의 상태에 맞는 케어가 이루어진다. 탈모 프리미엄 코스의 경우는 단기간에 비교적 빠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 외에 흰머리 관리, 모발관리, 증모술도 진행 중이다.


대부분의 고객분들이 탈모샴푸라고 하면 도움이 될까 생각하고 쉽게 구매하여 사용하신다. 그러나 어떤 샴푸를 쓰기 전에 정확한 진단이 가장 중요하다. 두피 상태에 따라 특정 샴푸는 독이 될 수도 있다. 특히 두피 피부염의 경우는 나이, 성별 상관없이 전 연령층에 나타나는 문제다. 그래서 두피 문제가 심각해지기 전에 빠른 진단을 통해 진행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3 판교탈모 WT메소드 판교점.jpg
판교탈모 WT메소드 판교점

 

앞으로 어떤 매장으로 성장하길 바라나.

아무래도 두피·탈모 관리샵이다보니 고객님들께 알맞은 좋은 솔루션을 제공해 주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WT메소드 판교점에 언제 오셔도 편안하고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한다. 마음이 편안해야 자주 오실 수 있고, 정기적인 방문을 하면 치료 효과도 더욱 잘 나타난다. 이를 통해 임상 효과들을 많이 보여드리는 것에 가장 큰 초점을 두고 있다.


또한, 국내에 아직까지 두피 관련 전문학과가 미비하기 때문에 별도로 열심히 공부하여 두피 관련 지식을 쌓고 있다. 꾸준한 연구를 통해 적절한 솔루션을 제시해 드리고 싶다

태그

전체댓글 0

  • 450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탈모와 두피 피부염, 초기 진단이 중요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