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탈북단체, 대북전단 기습살포…결국 뿌렸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재시도 유감, 엄정 조치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3 16: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62311140006200.jpg
탈북단체가 보낸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23일 홍천군 인근 야산에 떨어져 경찰이 이를 수거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남한 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남북 간 분위기가 냉랭해진 가운데, 해당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밤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22일 자정쯤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약 50만 장의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라며 경찰의 감시를 피해 아주 어두운 곳에서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박대표에 따르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0개의 대형 풍선을 통해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 장과 함께 소책자 500, 1달러 지폐 2천 장, 남한 관련 영상이 담긴 SD카드 1천 개를 띄웠다고 한다.

 

박대표는 현재 정부 측에서 경찰과 함께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며 원래 풍선을 띄울 때 사용하던 수소가스를 압수당했기 때문에 그보다 비싼 헬륨가스를 구입해 전단 살포를 시행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정부의 방침에 따라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기 위해 접경 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한 경찰과 군은 당시 이와 같은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후 강원도 홍천군 인근 야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의 사진이 달린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이 발견되며 자유북한운동연합의 주장은 사실로 밝혀졌다.

 

이에 통일부는 현재 박 대표를 포함한 관련자들이 대북전단 관련 사안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다시금 전단 살포를 시도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또한 이와 같은 행위는 접경 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경찰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하여 강력하고 엄정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3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탈북단체, 대북전단 기습살포…결국 뿌렸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