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네일도 받고, 힐링도 받고

민네일, 김민경 대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2 14: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자신의 매력을 한 층 더 뽐낼 수 있는 뷰티 케어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네일 케어 분야에 대한 사람들의 수요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특히 네일아트 분야의 경우 독특한 디자인들과 컬러감으로 자신의 매력과 개성을 더욱 빛낼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또한 일정 시간 이상 아티스트와 교감하며 케어를 진행해야 하는 특성 때문에 일상 속 지친 마음을 달래는 힐링의 일환으로 네일 케어를 즐기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민네일은 이렇게 힐링을 위해 네일 케어를 즐기는 사람에게 딱 알맞은 뷰티샵이다. 민네일의 김민경 대표는 이곳을 찾는 손님들에게 편안한 시간을 선물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한다. 김 대표의 말처럼 민네일은 프라이빗 1인 토탈뷰티샵으로 북적이지 않는 공간에서 아늑하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뷰티 케어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오늘은 김 대표를 만나 프라이빗 1인 토탈뷰티샵 민네일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민네일5(기사에 꼭 싣고싶으시데요!).jpg
의왕 네일샵 민네일

 

힐링을 굉장히 중요시한다고 들었다.

민네일의 모토는 힐링이다. 민네일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이 공간이 힐링과 여유로 기억되길 바라며 일하고 있다. 저 혼자 모든 케어를 진행하는 1인샵이고, 케어나 시술 또한 1:1로 진행되기 때문에 온전히 그 시간에 집중해 프라이빗한 시술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네일이나 패디 케어뿐만 아니라 속눈썹 연장과 펌 시술, 내성발톱교정, 반영구 시술 등 다양한 분야의 자격을 보유하고 있어 전반적인 뷰티케어가 가능하다. 다양한 시술이 가능하고 손님들의 편안함을 중시하고 있기 때문에 온가족이 함께 방문해 케어도 받으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 수 있다.

 

저는 저희 샵에 방문하시는 모든 분들이 단순히 외적으로만 변화되는 것이 아니라 외적인 변화와 이 공간에서 보낸 시간을 통해 마음까지 아름다워지길 바란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네일 케어 한 번만 받고 가시더라도 저희 샵을 나서실 때는 항상 웃는 얼굴로 나가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사진 2.jpg
민네일 속눈썹과 네일 디자인

 

리터치 시술이 민네일만의 장점이라고.

저희는 거의 모든 시술에 리터치 시술을 도입했다. 그래서 속눈썹 연장과 펌도 리터치 시술이 가능하다. 속눈썹 연장 같은 경우에는 모근 보호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이 기술은 굉장히 자연스러운 속눈썹을 연출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는 속눈썹 건강도 지키고 유지력도 높아진다. 또한 이물감이 느껴지거나 따가움이 없어 한 번 받으신 분들은 2~3주 간격의 리터치 시술을 통해 365일 아름다운 속눈썹을 유지하실 수 있다.

 

네일 시술 시에도 아트 보수나 길이 리터치가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유지력을 높이는 시술을 진행하지만 생활을 하시다 보면 부득이하게 네일에 상처가 나거나 길이가 안 맞춰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보통은 그런 경우 전체적으로 다시 시술을 받거나 그대로 방치해두시곤 하는데 저희는 리터치를 통해 그 부분을 깔끔하게 보수해드린다. 리터치 시술의 경우 처음 하셨던 네일 가격의 절반 또는 그 이하로 책정돼 있어 부담 없이 받아 주신다.

 

사진 3.JPG
민네일 내부 모습

 

앞으로의 목표가 궁금하다.

현재 민네일을 방문해 주시는 손님들 중 90퍼센트 이상이 제가 샵을 오픈할 당시부터 함께 해 주신 단골손님분들이시다. 단골손님들은 항상 이 곳을 왔다 갈 때면 스트레스가 풀리고 기분이 좋아진다며 활짝 웃어주신다. 그분들의 경험처럼 앞으로도 이 공간이 손님들에게 스트레스도 풀면서 몸과 마음을 예쁘게 정리하고 갈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

 

또한 앞으로도 이런 공간이 많아질 수 있도록 네일아트와 미용에 관심 있으신 분들에게 제 노하우와 기술을 모두 알려드리고 싶다. K-뷰티 스타일리스트로서의 강사 경력도 있기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이 직업의 재미를 알려드리는 것이 저의 또 하나의 목표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도 고객의 힐링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친근한 민네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태그

전체댓글 0

  • 129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네일도 받고, 힐링도 받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