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9 15: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야외주차장 옥상에 차려진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의료진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 등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jpg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야외주차장 옥상에 차려진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의료진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 등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9일 삼성서울병원은 전날 수술실 간호사 한명이 코로나19로 확진돼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확진판정 받은 간호사는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벌어진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이태원에 다녀온 지인과 접촉한 사실이 없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오후 5시께 삼성서울병원 측으로부터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확진됐다는 보고를 받았고 추가 검사 결과 3명이 추가 확진됐다. 모두 함께 근무한 간호사들"이라며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접촉한 의료인 262, 환자 15명 등 접촉자 277명 중 265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병원은 본관 3층 수술장과 탈의실 등을 부분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마쳤다"고 전했다.

 

서울시와 방역당국은 감염 경로가 불분명하고, 발생 장소가 대형 병원이라는 점을 감안해 신속대응반 18명을 구성해 확진자의 동선, 접촉자, 감염경로 등을 조사 중이다.

 

박 시장은 "중증환자와 기저질환자가 많은 대형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매우 신중하고 예민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기민하고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내 '5'라 불리는 대형병원 의료진 중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간호사 1명이 먼저 감염됐고 이후 그와 접촉한 3명이 추가 감염된 것으로 지금까지 파악됐다.

 

삼성서울병원에서 1번 확진자(간호사)와 접촉한 환자는 총 12명으로 확인됐다. 1번 확진자는 지난 14일부터 총 3명의 환자에 대한 수술에 참여했으며, 나머지 12명에 대해서는 환자 분류작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1번 확진자와 접촉한 수술환자 3명 가운데 수술 후 특별 격리실에 입원 중인 환자 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1명은 퇴원한 것으로 파악돼 검체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 나머지 12명의 환자 가운데 입원 중인 6명에 대한 검사를 벌여 이 중 5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퇴원한 6명에 대해서도 검체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19일 확진판정을 받은 간호사들에 대한 역학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며, 2번째 확진자가 수술에 참여한 환자는 4명인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됐다.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 4명의 증상 및 접촉환자 등에 대한 정보는 다음과 같다.

 

간호사(29) 1번 확진자 : 흉부외과/병원 3층 수술장 근무. 16일 미열 및 인후통 증세17일 자가격리 중 고열과 기침증세 지속18일 오전 병원 자체 검체검사 실시18일 오후 5시 코로나19 양성판정

 

간호사(40) 2번 확진자 : 18일 오후 근육통 증세로 조기퇴근19일 코로나19 양성판정

 

간호사(24) 3번 확진자 : 오래 전부터 목이 칼칼한 증세 발생19일 코로나19 양성판정

 

간호사(30) 4번 확진자 : 무증상기간19일 코로나19 양성판정

 

 

태그

전체댓글 0

  • 337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 감염 경로 불분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