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4 17: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20032408470006100.jpg
이재명 경기도지사(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민 1364만명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 씩 재난기본소득을 지역 화폐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은 도민 1명당 10만원으로 4인 가구 기준 가구당 40만원 씩 지급된다. 이에 필요한 재원은 총 13642억원이다.

 

재난기본소득에 들어가는 재원은 재난관리기금에서 3405억원, 재해구호기금 2737억원, 자동차 구입채권 매출로 조성된 지역개발기금 7500억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부족한 재원은 극저 신용대출 사업지 1000억원 500억원을 삭감해 조성된다.

 

이번 이 지사의 결정이 더욱 의미가 깊은 이유는 소득과 나이 상관없이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하는 기본소득제 시행이라는 점이다.

 

이 지사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국회 관계자들에게 1인당 100만원을 지원하는 전국민 재난기본소득을 요청했으나 이렇다 할 이야기가 오고 가지 않음에 따라 먼저 시행한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4월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행되면 거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확인 후 지급에 필요한 절차를 거쳐 가구원 모두가 대리할 수 있도록 해 전액 수령 가능케 할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19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민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 지급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