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9(목)

휘트니스와 필라테스의 케미가 터진다!

핏플렉스휘트니스&필라테스, 이유준 대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3 17: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최근 여러 TV프로그램을 통해 양치승관장과 그의 헬스클럽이 연일 화제를 몰고 있다. 무엇보다 배우 성훈을 비롯한 직원들과의 에피소드들이 시청자들을 즐겁게 하는 가운데 한편으로 눈길을 끄는 것이 바로 휘트니스와 필라테스의 공존이다. 더군다나 배우 성훈이 양치승관장의 트레이닝과 더불어 김동은원장의 필라테스 수업을 듣는 모습이 프로그램에 방영되면서 사뭇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던 두 운동의 조합에 대해 사람들의 관심이 늘고 있다.

 

그렇다면 실제로 휘트니스에 필라테스 또는 필라테스에 휘트니스를 병행하는 운동효과는 어떨까? 그에 대한 답을 핏플렉스휘트니스&필라테스 이유준 대표에게 들어봤다.


사진1.jpg
핏플렉스휘트니스&필라테스 수업 모습 

 

최근 휘트니스와 필라테스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건물을 세울 때 기본 뼈대를 튼튼하게 만들고 그 위에 멋있고 화려한 건축물을 완성한다. 비유하자면 필라테스가 건물의 뼈대를 바로 세우는 과정이고 휘트니스는 그 위에 멋지고 더 튼튼한 건물로 완성하는 과정이다. 필라테스를 통해 틀어진 체형을 올바르게 한 뒤 그 몸을 더욱 발전시켜줄 수 있는 운동들이 근력 및 유산소 운동을 포함한 휘트니스 운동들인 것이다.

 

현재 많은 분들이 운동의 다양성에 대한 욕구가 크신 상황이기 때문에 이런 효과 역시 먼저 알고 운동을 하러 오시는 경우가 많다. 그런 만큼 저희는 휘트니스센터와 필라테스스튜디오가 한 층에 공존하고 있다. 그래서 여타의 필라테스스튜디오가 근력과 유산소 운동을 함께 진행하기 힘든 반면 저희는 필라테스를 하다가도 곧바로 근력과 유산소 운동으로 넘어갈 수 있고 반대로 휘트니스 운동과 필라테스 수업 역시 연계해서 진행할 수 있다. 


사진2.jpg
핏플렉스휘트니스&필라테스 수업 모습 

 

다양한 운동들만큼이나 전문성이 중요할텐데.

그런 면에서 저희 강사진들은 전문 자격증은 물론 휘트니스와 필라테스 모두 다양한 곳에서 오랫동안 경험을 쌓고 여러 회원님들로부터 그 전문성이 검증된 분들로만 구성했다. 특히 전문성과 더불어 회원들을 대하는 기본적인 태도 역시 강조하고 있다. 예를 들어 많은 휘트니스센터들이 회원들의 개인레슨 등록 여부에 따라 태도가 달라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런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측면에서 저희는 개인레슨의 여부와는 상관없이 회원 한분 한분을 진심으로 대하면서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더 운동을 도와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실행에 옮기고 있다. 다양한 회원 분들이 각자 다른 사정들이 있으시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강을 위해 운동에 재미를 느끼시고 지속적으로 하실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드리는 것이 강사들의 최우선 목표라고 생각한다. 


사진3.jpg
핏플렉스휘트니스&필라테스 GX수업 모습 

 

그런 강사진들을 위해 특별히 신경 쓰는 부분이 있다고.

과거 트레이너 생활을 시작했을 때부터 트레이너들의 복지는 고사하고 근무 환경 자체부터가 굉장히 열악함을 몸소 체험했다. 근무시간이나 매출압박 등 때문인데 그렇다 보니 트레이너들이 일을 하면서 회원들에게 집중하거나 자신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기 힘든 상황이었다. 그래서 대부분의 트레이너들이 여러 센터들을 전전하거나 결국엔 이 업계를 벗어나는 일들이 많았다.

 

그래서 저는 강사들이 행복해야 양질의 서비스가 이뤄지고 그래야 회원분들이 가져가는 혜택이 많아진다고 생각해 직원들의 복지에 최대한 신경 쓰고 있다. 그만큼 여타 휘트니스센터들의 많은 트레이너들의 부담감과 압박감을 느끼면서 출근하는데 반해 저희는 출근이 행복하고 본인의 일을 즐기며 비전을 갖는 휘트니스센터가 되고 있다. 앞으로도 딱딱한 오너와 직원과의 관계가 아니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로써 더 많은 분들에게 재밌는 운동을 선사하고자 노력해나갈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69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휘트니스와 필라테스의 케미가 터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