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4(수)

KIA 윤석민, 끝내 은퇴 결정…"정상적인 투구 어려운 상황"

"팬들이 보내준 사랑 가슴에 새기면서 살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3 15: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5749315b17d1bca2f001f91fb916d641670794467e599515ffe76d0e3f836fa97212d30b4983dfd3866c40e97777ee4721642cccd97d8705865618c7d3e6df57193db821a08f8896b776d35b6a03f940c33a314611fe0e884363f35095b8493.jpg
윤석민(나무위키)

 

KIA타이거즈 투구 윤석민이 결국 은퇴를 선택했다.

 

KIA13윤석민이 많은 고민 끝에 결국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사를 전달해 구단이 이를 존중해 은퇴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윤석민 역시 이날 인터뷰를 통해 다시 마운드에 오르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지만, 정상적인 투구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재활 훈련으로 자리를 차지하기보다 후배들에게 기회를 더 많이 주기 위해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로 뛰면서 팬들의 사랑을 넘치게 받았다.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지 못한 것이 죄송한 마음뿐이며 앞으로도 팬들이 보내주신 사랑을 가슴에 새기면서 살겠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동안 기회를 주시고 지도해주신 감독님과 코치님, 구단 관계자분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국가대표에서도 활약한 윤석민은 야탑고를 졸업하고 200521라운드 지명으로 KIA 유니폼을 입었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뚜렷하게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는 아니었으나 시즌이 거듭될수록 잠재력이 폭발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우완투수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윤석민은 2006년부터 구속이 붙으면서 KIA의 중심 불펜투수로 올라선 윤석민은 2007년 팀 사정으로 선발투수로 전환했고 2008년에는 145패 평균자책점 2.33을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시리즈 2연승을 이끌었다.

 

윤석민이 만개한 시즌은 2011년으로 17승 승률 0.773 탈삼진 178개 평균자책점 2.45로 투수 4관왕(다승, 방어율, 탈삼진, 승률)을 기록하며 KBO 최고 투수 반열에 오른다. 이러한 기록에 힘입어 정규시즌 MVP의 영예도 얻었다.

 

2012시즌과 2013시즌도 무난한 성적으로 팀의 중심 역할을 한 윤석민은 2013 시즌이 종료된 후 FA를 선언하며 볼티모어 오리올스 산하의 트리플 A 노포크 타이즈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다시 국내로 복귀했다.

 

국내로 복귀한 이후 계속된 부상에 시달리며 마운드에서 거의 모습을 감춘 윤석민은 기다긴 재활 끝에 결국 은퇴를 선택했다.

 

윤석민의 KBO 통산 기록은 12시즌 동안 398경기에 등판해 777586세이브 18홀드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45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IA 윤석민, 끝내 은퇴 결정…"정상적인 투구 어려운 상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