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6 15: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19120607260005401.jpg
노재헌(좌측부터 4번째)(연합뉴스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재헌(53)씨가 광주를 찾아 5·18 항쟁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노씨는 지난 8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데 이어 두 번째다.

 

5일 광주를 찾은 노씨는 남구 오월 어머님집을 찾아 회원들과 30분 정도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5·18 당시 광주시민과 유가족이 겪었을 아픔 공감한다. 아버지께서 직접 광주의 비극에 대해 유감을 표현하는 것이 이치지만, 병석에 계셔서 여의치않다며 노 전 대통령 대신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달했다.

 

이어 노씨는 아버지를 대신해 어떤 일이라도 하려는 심정으로 찾아왔다. 광주의 아픔이 치유되길 기원한다고도 전했다. 신군부의 광주 학살 책임을 부정한 아버지의 회고록 내용에 대해서도 개정판 논의를 한 뒤 수정할 수 있으면 하겠다고 말했다.

 

오월단체는 노씨에게 공식 사과와 진상규명 협조 등 사죄를 위한 행동을 실행해줄 것을 요구했다. 노씨의 방문에 대해 취지를 이해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구체적인 사죄와 5·18 진상규명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15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 광주 찾아 5·18 항쟁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뜻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