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9(수)

홍콩 경찰 이공대 본격 무력 진입, 400여명 체포

시민들, 학생 구하기 위해 이공대 진입 시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9 17: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dd.jpg
18일(현지시간) 홍콩 이공대 체포작전 시작, 끌려가는 여학생 18일(현지시간) 이공대 인근에서 한 여성 시위대가 경찰들에게 끌려가고 있다. (출처: AFP)

 

홍콩 시위가 어느새 24주째 이어지면서 긴장감이 대폭 높아지고 있다. 어제 18일 저녁에는 대학생들의 시위 거점인 홍콩 이공대 교정에 경찰이 본격 진입했다.

 

이날 시위중인 학생들은 무장한 경찰의 봉쇄를 뚫고 탈출하려는 시도가 수차례 펼쳐졌으나 모두 무위로 돌아가며, 이 과정에서 학생 400여 명이 경찰에 체포되었다.

 

일부 학생들은 육교에서 밧줄과 오토바이를 통해 위험천만한 모습으로 현장을 떠나는 모습이 홍콩 매체들을 통해 전파됐다.

 

400여명이 체포되고 현재 이공대 내부에는 200여 명이 남았으며 이 가운데 40여 명이 저체온증에 시달리고 있는데 학교에 진입을 허가받은 구호 요원에 의해 치료를 받고 있다.

 

18일 벌어진 충돌은 학생과 시민, 경찰 삼각 구도로 펼쳐지며 이공대 학생을 구출하기 위해 홍콩 대학생과 시민들이 구룡반도의 몽콕, 침사추이 등에서 이공대를 향해 진출을 시도했다.

 

이러한 진출 시도는 경찰 병력을 분산시키기 위한 작전으로 알려졌다. 그 사이 이공대 학생들은 다양한 통로를 통해 탈출을 여러번 시도했고 경찰 역시 밀리지 않고 더 강력하게 압박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의 물대포와 최루탄이 여기저기 난사됐고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계속해서 화염병을 던지며 맞대응을 했다.

 

또한 이공대학 안에 있는 화학물질 등 위험 물질이 사라지며 끊임없는 사건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지금까지 중문대와 이공대, 시티대 세 대학이 경찰에게 실험실 화학약품 분실 신고를 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분실 약품에는 시안화아연, 아비산나트륨 등 독성 물질이 포함됐는데 소량만 복용해도 치명적인 약품으로 밝혀졌다. 이밖에 중문대에서는 폭발력이 강한 질산 80리터와 황산 등도 사라졌다.

 

홍콩 사법 기관은 이들 약품이 모두 독성과 폭발력, 부식성이 강하다며 일반인의 주의를 당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1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콩 경찰 이공대 본격 무력 진입, 400여명 체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