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3(목)

문재인 대통령, 교육관계장관회의 긴급 소집

우리 교육, 지금 신뢰의 위기에 직면해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5 17: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19102509070001300.jpg
문 대통령, '대입제도 개선논의'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25일 교육에서의 불공정 해소를 위해 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시정연설에서 공정을 위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한 문 대통령은 "학생부 종합전형의 불신이 큰 상황에서 수시 확대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다음 달까지 개선안 마련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교육은 지금 신뢰의 위기에 직면해있다. 교육이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와 특권을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상실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입제도부터 공정성을 확립해야 한다며 다음 달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학생부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것을 1순위 과제로 꼽았고, 고교 서열화 문제도 미룰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며, 무엇보다 학생부 종합전형의 불신이 큰 상황에서 수시 비중 확대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시가 능사는 아닌 줄은 알지만 그래도 지금으로서는 차라리 정시가 수시보다 공정하다는 입시 당사자들과 학부모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정시 비율에 대한 구체적인 숫자를 꺼내 들지는 않았지만, 대학도 성찰이 필요하다며 대통령이 직접 팔을 걷어붙여, 향후 국내 교육에 어떠한 결과를 도출해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1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재인 대통령, 교육관계장관회의 긴급 소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