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9(화)

"과기부, 블록체인에 부정적이라고? 내년 예산 400억 훌쩍 넘을 것"

인터넷융합정책관 김정원 국장, 블록체인 서울 2019서 성과 공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1 17: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과기부.jpg
연합뉴스 제공

 

과학기술정통부는 정부가 블록체인에 대해 보수적이고 부정적이라는 것은 오해다며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원 국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지디넷코리아 주최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의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및 성과'에 대해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국장은 블록체인 기술 발전 전략에서 주요 당면 과제로 꼽았던 이슈들의 개선 사항을 중심으로 전략과 성과를 소개했다.

 

먼저 블록체인 사업이 개념검증 수준에 머물러 있고 대중적으로 확산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이에 정부는 초기 시장 형성을 위한 '블록체인 공공 선도 사업'을 추진했으며 지난해 6개 사업이 올해 12개로 증가한 것을 대표 성과로 꼽았다.

 

또 관세청이 진행한 '스마트 개인통관 서비스'를 성과를 상세히 소개하며 관세청은 통관 정보를 쇼핑몰, 특송업체 와 공유해 실시간 수입신고 및 허위 신고 방지 효과를 봤다.

  

올해 사업에선 최근 블록체인 산업 활용 분야로 가장 각광받고 있는 분산아이디(DID) 포함한 민간주도 프로젝트를 신설한 성과도 있다고 밝혔다.

 

기부관련 사업, 중고차 거래, 신분확인 등 투명성을 요구하는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면 그만큼 확장성을 가질 수 있다. 과제당 15억 정도를 투자해서 시범서비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업들이 가장 어려움을 호소하는 '인력 부족' 문제는 향후 국내 블록체인 엔지니어는 2017433명 수준에서 2018830명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어 올해는 1천명을 넘어 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6'블록체인 기술 발전 전략'을 수립하고 이에 따라 2022년까지 1만명 규모의 블록체인 인력 양성 100여 개의 블록체인 전문기업을 육성 미국 대비 90% 수준의 기술력 확보 등의 세부 목표를 발표했다.

 

한편 김 국장은 "과기정통부의 블록체인 예산이 해마다 늘어가고 있다""블록체인 예산은 지난해 150억에서 올해 350억으로 늘었고 내년엔 400억이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68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기부, 블록체인에 부정적이라고? 내년 예산 400억 훌쩍 넘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